보령해경, 잠수장비로 불법 해삼 절취범 3명 검거
보령해경, 잠수장비로 불법 해삼 절취범 3명 검거
  • 양태권 기자
  • 승인 2018.05.1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으로 도서지역 양식장 해삼을 철취한 잠수부가 섬에 숨어 있다가 적발된 장면ⓒ보령해경
불법으로 도서지역 양식장 해삼을 철취한 잠수부가 섬에 숨어 있다가 적발된 장면ⓒ보령해경

 

15일 새벽 3시께 보령시 오천면 대길산도 녹도 어촌계 양식장에서 무허가 잠수장비를 이용, 해삼을 절취한 잠수부 김아무개(47)씨 등 3명이 붙잡혔다.

보령해양경찰서에 따르면 김 씨 등 3명은 무허가 잠수장비를 이용, 양식장 내에서 해삼을 절취하기 위해 잠수 작업 중 해양경찰 경비함정이 현장에 도착하자 보조 선원 박아무개(48)씨가 어선 H호(1.91톤)에 승선한 채 잠수중인 김 씨 등 잠수부 2명을 두고 도주했다.

이어 해양경찰과 호도·녹도 어촌계원들이 함께 2시간 동안 인근해상과 섬을 수색해 불법 어업행위를 한 김모씨 등 3명 모두 검거하기에 이르렀다. 절취한 해삼은 약 9kg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매년 반복되는 불법 잠수기 어업에 대해 강력히 단속하여 어민들의 재산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불법으로 양식장 해삼을 절취하기 위해 사용된 장수 장비를 해양경찰이 압수했다.ⓒ보령해경
불법으로 양식장 해삼을 절취하기 위해 사용된 장수 장비를 해양경찰이 압수했다.ⓒ보령해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