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세종시당 “행정수도 개헌 정부안 무산”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행정수도 개헌 정부안 무산”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8.03.1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세종시장과 민주당의 對충청권 ‘행정수도 개헌’ 사기극의 본질”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은 13일 행정수도 개헌 정부안 무산과 관련한 논평을 내고 “이춘희 세종시장과 민주당의 對충청권 ‘행정수도 개헌’ 은 사기극의 본질”이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이날 논평을 통해 “30년 만에 이뤄지는 이번 개헌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시키고 ‘권력분권형 개헌’이 이뤄지질 기대하고 있었는데 지난해 정권교체 이후 이춘희 시장과 민주당은 권력구조 개편에 대한 관심을 분산시키려는 의도 하에 ‘행정수도 개헌을 하겠다’며 장밋빛 환상으로 충청권을 현혹했다”며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되면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은 세종시로 내려와야 하므로 광화문 대통령시대를 건너뛰고 세종시 대통령시대가 화려하게 시작될 것이라고 모두 기대했는데 우리 모두가 깜빡 속았던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입으로는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가 당론이라고 말해왔지만 자신들의 의견이 반영된 국회 개헌특위 자문위 보고서(1.3)에서는 ‘통일을 이유로 헌법에 수도(首都)조항을 신설하는데 반대’했고, 오늘(3.13) 발표된 대통령 자문위의 정부 개헌안에서는 행정수도 문제에 대해 ‘헌법 명문화’가 아닌 ‘법률 위임’하기로 했다”며 “집권여당이자 원내 제1당의 당론이 겨우 이런 것인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들은 “더 이상의 말장난과 변명은 듣고 싶지 않다. 민주당과 이춘희 시장은 충청권을 향한 ‘행정수도 개헌’ 사기극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