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 2차 조정안 발표 '후폭풍'
충남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 2차 조정안 발표 '후폭풍'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8.03.1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군의회 포함 4곳 군의회, 13일 충남도청 항의방문
"도시화된 지역만 유리...법적, 정신적 책임 보상 해야"
청양군의회를 비롯한 서천군의회, 태안군의회, 금산군의회 등 4곳 군의회에서 충남도 시군의원선거구 획정안에 반발해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청양군의회를 비롯한 서천군의회, 태안군의회, 금산군의회 등 4곳 군의회에서 충남도 시군의원선거구 획정안에 반발해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도 시군의원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청양군의회를 비롯한 서천군의회, 태안군의회, 금산군의회 등 4곳 의회는 13일, 의원 정수 조정안 철회를 요구하며 충남도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충남도 시·군의회 의원정수 산정기준에 시·군별 인구 비율과 읍·면·동수 비율만을 적용 산정하여 조정한 것으로 도시화된 지역에만 유리한 산정 기준이므로 인구 비율, 읍·면·동수 비율 이외에도 시·군의원 1인당 지역구 평균면적, 교통여건 등의 비율을 포함해 시·군의회 의원정수를 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이들 의원들은 "농촌주민의 대표성을 훼손하는 의원정수조정안에 대해 결사 반대하며, 대도시 위주의 선거구 가속화를 더욱 부추김으로 시․군간 균형발전을 역행하고 대의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처사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들의 의지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그 다음의 법적 절차에 대해 충청남도 시․군의원선거구 획정위원회는 모든 법적 책임과 이에 따른 정신적 피해를 보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