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사업 본격 추진
대전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사업 본격 추진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7.11.1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관평천변 투시도 © 백제뉴스

도시계획·건축공동위원회 심의 통과

대전광역시는 지난 1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도시계획건축공동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대덕테크노밸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세부개발계획에 대해 심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는 사업자의 계획에 대해 호텔 객실 수 증설, 관평천변 정비와 녹지공간 확충 등을 보완하는 조건으로 계획을 통과시켰다.

지난 10월 13일 1차 심의에서는 호텔, 컨벤션, 판매시설 등의 복합개발 필요성과 대규모 투자사업으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대전의 이미지 제고 등 긍정적 파급효과를 예상하면서 시민편의 향상과 대전시의 명품 복합공간으로 조성되도록 건축물 위치 및 디자인 조정, 주차 접근성 향상 등 기능적 측면에서 좀 더 보완하도록 의견을 제시하였고, 이번에 사업시행자인 ㈜현대백화점에서 보완의견을 대부분 반영했다.

시는 이번 심의 통과로 세부개발계획의 큰 틀이 결정된 만큼, 심의에서 제시된 의견을 보완해 세부개발계획 시행지침으로 고시할 계획이며, 앞으로 건축계획 및 교통영향평가 등의 통합심의와 구의 건축인허가 등의 행정절차가 남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