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천만원 이상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공개
대전시, 1천만원 이상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공개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7.11.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공개대상자 187명, 체납액 6,104백만원…1인당 평균체납액 33백만원

15일부터 대전시 홈페이지(www.daejeon.go.kr)에서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을 확인할 수 있다.

대전광역시는 지방세징수법 제11조‘고액·상습체납자 명단공개’에 따라 체납발생일 부터 1년이 지난 1천만 원 이상 고액·상습 지방세 체납자 총 187명의 명단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대전시가 신규로 공개한 고액·상습체납자는 개인은 107명 2,756백만 원, 법인은 80개 3,348백만 원을 체납하고 있으며 1인당 평균체납액은 약 33백만 원으로 개인 최고액은 이병돈 씨로 140백만 원이고, 법인 최고액은 ㈜리더스프라자에이로 281백만 원이다

체납액에 따른 체납자 수를 보면 1~3천만 원 체납자가 137명으로 전체의 73.3%를 차지하고 있으며 체납액도 2,364백만 원으로 같은 구간이 전체 체납액의 38.7%를 점유하고 있다.

개인체납자를 연령대별로 봤을 경우 총 체납자 107명 중 40~50대가 65명으로 60.8%(1,709백만 원)를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는 지난 3월 명단공개 대상자에게 공개사실을 사전 통지했으며 명단 공개를 꺼려한 시민 일부가 총 314백만원의 세금을 납부해 명단에서 제외됐다.

고액·상습체납자 명단 열람방법은 위택스 홈페이지 또는 우리시 홈페이지에서‘고액·상습체납자 명단공개 바로가기’배너를 클릭하면 위택스 명단공개화면으로 연계되어 열람할 수 있다.

대전시는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체납징수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이번 명단 공개에 그치지 않고 출국금지 요청, 재산조사와 체납처분, 차량 번호판 영치, 관허사업제한 등의 제제를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