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대기오염집중측정소 서산 유치
성일종 의원, 대기오염집중측정소 서산 유치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7.10.1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제뉴스

서산·태안 지역 미세먼지 및 유해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실시간 감시체계 구축

서산시의 미세먼지 및 유해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실시간 감시체계가 구축된다.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 사진)은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오염집중측정소를 구 서산기상대 부지에 설치하기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10일 대기오염측정망 심사·평가 위원회를 열어 산단·발전소가 밀집한 충청 지역의 미세먼지 등 오염원인 규명 강화를 위한 집중측정소 설치를 확정했고 올해 안에 설계·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충남 서해안 지역은 석유화학단지, 석탄화력발전소, 철강산업단지가 집적돼 있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급증해 전국적으로 대기질의 가장 나쁜 지역으로 손꼽힌다. 국립환경과학원과 미국 나사(NASA)의 대기질 공동연구프로젝트 결과에서도 충남 지역의 대기환경오염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발표했다.

이에 성일종 의원은 작년 7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충청지역 미세먼지의 심각성에 대해 지적하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계수조정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서산지역에 대기오염집중측정소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한 바 있다.

성 의원은 서산 지역에 있던 서산기상대가 홍성군으로 이전하면서 건물과 부지가 유휴지로 남게돼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건의했고, 그 결과 올해 2017년도 추경예산안에 대기오염집충측정소 예산을 담게 되었다.

성일종 의원은 “충남 서산·태안지역은 주변에 대기오염시설이 밀집해 있어 전국적으로 그 오염의 정도가 심하다”며 “이번 대기오염집중측정소 설치로 오염물질의 이동경로와 오염원인 규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또 성 의원은 “충청권까지 대기오염총량제를 확대해 오염물질배출량을 줄도록 하는 내용의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서산·태안의 대기질 개선을 위해 힘써겠다”고 말했다.

현재 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전국 6개 권역별로 설치돼 운영 중에 있고, 이번에 충남 서산과 경기 안산에 추가 설치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