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지역인재육성 위해 충남도교육청과 ‘맞손’
서산시, 지역인재육성 위해 충남도교육청과 ‘맞손’
  • 이순종 기자
  • 승인 2017.10.1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완섭 시장과 김지철 충남도교육청 교육감이 지역연계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 시범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백제뉴스

서산시가 지역 인재육성을 위한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 시범 운영을 위해 충남도교육청 및 서산교육지원청과 손을 잡았다.

시에 따르면 12일 시청 상황실에서 충남도교육청과‘지역연계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시범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창의 인재양성을 위해 다양한 교과목을 이수해 성취기준에 도달하면 학점을 취득하고, 일정기준에 도달하면 졸업을 인정해주는 고교학점제 도입을 국정과제로 준비 중이다.

이에 따라 충남도교육청에서는 맞춤형 교육과정과 지역에 맞는 운영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을 전국 최초로 서산시를 비롯해, 아산시와 서천군에서 시범 운영한다.

이 협약은 시와 충남도교육청에서 가지고 있는 업무자원과 축척된 노하우를 공유해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의 성공적인 운영을 이끌어 내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완섭 시장, 김지철 충남도교육청 교육감, 황연종 서산교육지원청 교육장을 비롯해 관계자 등 11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서 시와 충남도교육청은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 시범 운영을 위한 행·재정적, 인적·물적 지원과 학생 교통안전 및 생활지도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완섭 시장은 “고교학점제가 전면 도입되면 우리나라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일대 변혁이 전망된다”며 “지역연계 진로맞춤형 고교공동교육과정의 성공적인 운영으로 지역 학생들의 교육 수준 향상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