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태안군 "전통시장 활성화 또하나의 역점 시책"
[영상]태안군 "전통시장 활성화 또하나의 역점 시책"
  • 이원구 기자
  • 승인 2017.09.2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김은미 경제진흥과장 브리핑..."전통시장 현대화 사업 지속"

태안군이 최근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떠오르고 있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또 하나의 역점시책으로 정했다.

28일 김은미 경제진흥과장은 정례브리핑을 열고 전통시장 노후시설 개선 및 다양한 볼거리·먹거리 개발을 위해 시설 현대화 사업과 골목형시장 육성 사업, 야시장 개장 등 다양한 시책방향을 설명했다.

전통시장 노후시설 개선을 위해 특산물전통시장(10억 7200만 원), 서부재래시장(6억 원), 안면도 수산시장(2억 6000만 원) 등 3대 재래시장에 올해 총 19억 3200만 원을 투입, △슬럼화지역 정비 △골목 비가림 시설 및 바닥공사 추진 △주차장 진입부 개선 △화장실 정비 등의 현대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은 지역 전통시장 시설 개선을 통해 이용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군은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3억 8300만 원을 투입해 사업 추진에 나선 바 있다.

서부재래시장을 특화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한 ‘골목형시장 육성 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올해 3월부터 총 사업비 5억 2천만 원을 들여 골목형시장 육성 사업에 돌입, 내년 2월까지 서부재래시장의 대표상품인 우럭에 대한 특화환경 조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우럭포의 고품질화를 꾀하고 우럭빵 등 파생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우럭덕장 2개소(660㎡) 개·보수 및 홍보 플랫폼 조성에 나서고 개방형 고객쉼터와 푸드 라운지를 조성하는 등 시장 디자인 환경 개선에도 힘쓸 예정이다.

이밖에도, 안면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관광자원을 선보이기 위해 안면도 야시장과 특산물전통시장 주말장터를 운영중에 있다.

기자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는 김은미 태안군 경제진흥과장 © 백제뉴스

 군은 앞으로도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타 시군을 벤치마킹해 접목 방안을 연구하는 등 태안군의 전통시장을 특색 있는 시장으로 만들어 관광객 유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은미 과장은 “태안군은 전통시장 시설 개선과 각종 활성화 시책 추진, 서비스 질 향상 등에 앞장서며 전통시장을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오고 있다”며 “아울러 오는 10월 28일 태안읍 중앙로 일원에서 개최될 ‘태안거리축제’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