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23일 폐막
제12회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23일 폐막
  • 제미영 기자
  • 승인 2011.07.2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법 장원에 전북대 최재구 씨 국무총리상 수상, 명창부문 장원 배출 못해
▲ 고법부문 대상을 수상한 최재구씨

  지난 23일 폐막된 제12회 공주 박동진 판소리명창·명고대회에서 전북대학교 최재구 씨(남, 24세)가 고법부문에서 대상을 차지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공주문예회관 등에서 개최된 중부권 최대의 판소리 축제인 제12회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에서 전북 전주시 최재구(남, 22세) 씨가 고법부문 대상을, 명창 부문에서는 서울 은평구의 이연경(여, 30세) 씨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대통령상인 명창부문 대상은 배출하지 못했다.

  심사위원들은 “판소리 완창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한 인당 故 박동진 선생 판소리 대회의 권위를 위해 제대로 된 명창이 아니면 차라리 대상을 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대상을 내지 않은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대회 판소리 일반부 장원에는 김도현(전북 전주, 30세)씨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 기염을 통했다.

  한편, 지난 제11회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에서는 명창부문에서는 소민영 씨가 장원을 차지해 대통령상을, 고법에서는 박준호 싸기 장원으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